전체뉴스

Total News

정경미, '2시 만세' 라디오 하차..."둘째 낳고 체력 급격히 떨어져"

입력 2022-03-21 17:19:36 수정 2022-03-21 17:19: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우먼 정경미가 8년간 진행한 MBC 라디오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이하 2시 만세)'를 떠난다.

정경미는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 '2시 만세'에서 “둘째 아이 출산 후 체력이 급격히 떨어졌다는 것을 느꼈다. 당분간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며 우선 엄마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저를 늘 아껴주고, 큰 사랑을 보내주신 청취자분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럽다. 가족들과 의논하며 고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라디오를 떠나는 서운한 마음을 전했다.

정경미는 KBS 공채 20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2013년 12월 박준형과 '2시만세' DJ를 시작한 그녀는 청취자와 풍부한 공감대를 형성하며 8년간 활약, 2014년 라디오 부분 우수상, 2017년에는 라디오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MBC 관계자는 "청취자와 두터운 관계를 맺어온 정경미씨의 자리를 채우는 것은 쉽지 않은 일. 후임 진행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당분간 스페셜 디제이 체제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21 17:19:36 수정 2022-03-21 17:19:36

#정경미 , #라디오 , #둘째 , #체력 , #라디오 하차 , #개그우먼 정경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