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호기심에 운전"…7살 어린이가 운전한 차, 담벼락 '쿵'

입력 2022-03-22 10:35:50 수정 2022-03-22 10:35: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만 7세 어린이가 차 키가 꽂혀 있던 차량에 탑승해 운전을 시도하다 담벼락을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 5시 1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에서 만 7세 아동 A군이 차 키가 꽂혀 있던 다마스 차량 운전석에 올라 탄 뒤, 시동을 걸고 20~30m를 운전하다 담벼락을 무너뜨리는 사고를 냈다.

무너진 담벼락은 인근에 주차돼 있던 카니발과 BMW 등 차량 2대를 파손시켰다.

A군은 호기심에 차량을 운전했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다치지 않았다.

만 7세는 촉법소년이 아닌 형사책임 완전 제외 대상으로, A군은 어떤 처벌도 받지 않는다.

따라서 A군의 부모가 다마스 등 피해차량 3대의 차주, 담벼락 주인 등에게 민사상 배상 책임을 지는 방향으로 사건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22 10:35:50 수정 2022-03-22 10:35:50

#어린이 , #운전 , #촉법소년 , #담벼락 , #다마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