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터널 내 안전운행하세요! 치사율, 전체 교통사고 대비 2배 이상 높아

입력 2022-03-24 11:18:04 수정 2022-03-24 11:18: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5년 동안 터널 교통사고 건수 및 사망자 수가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교통공단은 24일 이러한 통계를 발표하며, 터널 내 안전운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터널 교통사고 건수는 2016년 535건에서 2020년 771건으로 44.1%증가했다. 동기 대비 전체 교통사고 건수는 연평균 1.3%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터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2016년 27명에서 2020년 40명으로 48.1% 증가했다. 치사율은 전체 교통사고의 1.4명보다 2배 이상 높은 3.7명이었다.

2020년을 기준으로 전국에 설치되어 있는 터널은 총 2742개다. 경기와 강원 등 8개 광역도에 86.5%가 설치돼 있으며, 지난 5년 동안 터널 교통사고는 경기가 1016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626건), 부산(295건) 순이었다.

사고 유형으로는 차량 간의 사고가 88.5%로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차로 변경을 하지 못하는 터널 특성상 서로 맞부딪치는 충돌사고보다 뒤에서 들이받는 추돌사고 유형이 더 많았다.

발생 시간대별로는 터널 교통사고 10건 중 7건이 주간에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주간 교통사고보다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으며, 집중력이 떨어지기 쉬운 오후 2~4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고영우 도로교통공단 교통AI빅데이터융합센터장은 "밝은 곳에서 터널 등 어두운 곳으로 진입하면 순간적으로 눈앞이 깜깜해지다가 서서히 보이는 암순응 현상이 발생한다"면서 "터널 진출입 시에는 반드시 감속 및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터널에서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전조등을 반드시 켜놓아야 하고 ▲시야를 방해하는 선글라스를 착용하지 않는 것 ▲앞차와 적절한 안전거리 유지 ▲터널 내 앞지르기 금지 ▲주행속도 10~20% 감속 ▲사고 또는 정체 시 비상등 점등과 같은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24 11:18:04 수정 2022-03-24 11:18:04

#교통사고 , #터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