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민 "적정 음식 배달료는 2천원 이하"

입력 2022-03-28 10:50:16 수정 2022-03-28 10:50: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시민 10명 중 6명은 적정한 음식 배달료를 2천원 이하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2년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배달서비스 이용 현황' 정책리포트를 발표했다.

연구원이 서울지역 표본 1천200가구를 대상(응답 1천200명)으로 '배달서비스 이용 현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 지난 3개월 동안 응답자의 77%(924명)가 음식 배달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63.6%는 지불 의사가 있는 배달료는 전체 주문액의 10% 이하라고 밝혔다. 또한 57.3%는 적정 배달료로 2천원 이하를 꼽았다. 지불 가능한 최고 배달료는 평균 3천608원으로 조사됐다.

배달 횟수는 월 3∼5회가 39.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월 6∼10회 24.1% 월 1∼2회 22.7% 순이었다. 월 15회 이상 시켰다는 응답자도 7.4%를 차지했다.

또한 이용 경험이 가장 작았던 60대의 50.5%도 월 3∼5회는 음식 배달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 방식은 온라인 배달 플랫폼이 86.3%로 대다수였다.

지난 3개월간 음식 배달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52.3%)은 음식 및 배달료 가격 상승에 따른 경제적 부담 때문에 배달을 이용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28 10:50:16 수정 2022-03-28 10:50:16

#서울시민 , #배달료 , #음식 , #음식 배달료 , #적정 배달료 , #음식 배달서비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