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 위기청소년 흉터·문신 제거 지원...12월까지

입력 2022-03-31 14:15:03 수정 2022-03-31 14:15: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는 흉터나 문신으로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위기청소년 상처 제거 지원 사업’은 최근 청소년들의 ‘자해 인증샷’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유행처럼 번지며 자해·자살 시도 증가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 주민참여예산으로 제안돼 올해 첫 시행되는 사업이다.

도는 자해나 폭력으로 발생된 흉터나 문신 제거를 희망하는 위기 청소년들에게 상처 제거를 위한 치료비 지원뿐만 아니라 전문 상담사를 통한 심리상담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대상은 도내 만 9~24세의 위기청소년이며,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례판정위원회에서 해당 청소년의 위기상황 등을 고려해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은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화진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흉터나 문신 때문에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이 상처 제거 치료와 심리상담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고 자신의 꿈과 희망을 되찾아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31 14:15:03 수정 2022-03-31 14:15:04

#위기청소년 , #경기도 , #흉터 , #문신 ,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