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일회용품 제공 불가 업종에 PC방·편의점도 포함,주의해야

입력 2022-04-05 17:51:11 수정 2022-04-05 17:5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1일부터 식품접객업 매장 내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 없게 된 가운데 환경부가 관련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이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편의점과 PC방은 매장 내에서 음식 조리 및 판매를 목적으로 식품접객업 영업 허가를 받은 매장만 일회용품 사용 규제가 적용된다.

즉석에서 만들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을 주로 판매하는 편의점과 PC방은 매장 내 취식 시 나무젓가락과 같은 일회용품을 제공하면 안 된다.

컵라면처럼 식품접객업 영업 허가 없이 판매할 수 있거나 자동판매기로 음식물을 판매하는 경우에는 나무젓가락 등 일회용품을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다.

또한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일회용 앞치마, 냅킨, 다회용 수저 종이싸개, 1인용 종이 깔개, 컵 뚜껑, 종이받침, 포장지 등은 사용 가능하다. 다만 환경부는 사용량을 줄이는 방향으로 권고하고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05 17:51:11 수정 2022-04-05 17:51:11

#일회용품 , #PC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