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가 없어도 살아 남길"…아기 몸에 이름 새긴 우크라 엄마들

입력 2022-04-06 13:45:28 수정 2022-04-06 15:21: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5일(현지시간) 한 우크라이나 아이의 등에 이름, 비상 연락처 등 신상 정보가 펜으로 적혀 있다. / 사진=트위터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현지에 있는 우크라이나인 부모들은 자신이 죽고 아이가 혼자 남게 될 상황에 대비해 어린 자녀의 몸에 신상 정보를 새겨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5일(현지시간) 키이우 독립 언론 소속 기자인 아나스타시야 라피티나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사진이 화제가 됐다. 사진 속에는 우크라이나에 거주중인 여자 아이의 모습이 담겨있는데, 아직 기저귀도 떼지 못한 어린 아이다. 등에 이름과 출생일, 친척의 연락처 등이 적혀 있다.

해당 사진은 1만6000여명이 넘는 이들로부터 리트윗되며 전 세계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아이 몸에 이런 글을 적어야만 했던 부모 심정이 어땠을까", "사진을 보고 계속 울고 있다", "우리가 도와줄 방법은 없는 건가"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 사진을 게시하며 "우크라이나 엄마들은 자신이 죽고 아이만 살아남을 경우를 대비해 아이들 몸에 연락처를 남기고 있다. 21새기에!"라며 한탄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지난 3일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학살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후 그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다. 현자 러시아의 전쟁범죄를 수사하고 있는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부차·호스토멜·이르핀 등 러시아군이 점령했다 퇴각한 일부 지역에서 민간인 시신을 최소 410구 이상 수습했다고 밝혔다.

일부 시신은 눈이 가려지고 손이 뒤로 묶인 상태였고, 성당 인근에서 300여구 가까운 시체가 집단 매장된 곳도 발견됐다. 러시아군이 의도적으로 시민을 학살한 뒤 급히 숨기고 떠난 증거일 수 있는 셈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미 매체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벌인 일을 ''집단 학살(genocide)'로 규정했다.

그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라는 국가와 국민 전체를 제거하려는 것"이라며 "우리가 우크라이나 국민이고, 러시아 연방의 정책에 지배받기를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파괴와 몰살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 일은 지금 21세기 유럽에서 벌어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집단 학살은 특정 민족 전체나 일부를 고의적으로 제거하는 일을 뜻한다. 지난 2002년 설립된 '국제형사재판소'가 심판하는 4대 국제 범죄 가운데 하나로, 이미 재판소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등 러시아 수뇌부에 대해 전쟁 범죄, 인도에 반한 죄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

만일 러시아군이 조직적으로 민간인을 학살한 정황이 드러나게 되면, 집단 학살 혐의도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06 13:45:28 수정 2022-04-06 15:21:30

#러시아 , #아기 , #우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