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녀에게 디지털성범죄 예방법 교육할 때 '디클' 활용하세요

입력 2022-04-06 15:14:11 수정 2022-04-06 15:14: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초·중·고교생들을 위한 온라인 기반 디지털성범죄 예방교육 공간 '디클'을 6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디클은 '성범죄가 없는 디지털 세상, 디지털 세상을 클린하게'의 줄임말이다. 지난 2019년 n번방 사건으로 불법촬영과 유포 등 디지털성범죄가 사회 문제화되고, 아동 및 청소년의 피해가 심각해짐에 따라 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디지털성범죄 예방교육을 위해 마련됐다.

이 사이버 공간은 시범 운영을 거쳐 내달 2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PC 외에 다양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학생들이 많으므로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도 학습을 할 수 있게 접근성을 높였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학생들은 온라인 길들이기(그루밍), 불법 촬영 및 비동의 유포, 가짜 이미지합성기술(딥페이크) 등 디지털 환경에서 발생하는 성범죄를 이해하고, 대응하는 방안을 배우게 된다.

조민경 여가부 양성평등조직혁신추진단장은 "디지털성범죄 유형이 다양해지고, 아동 및 청소년의 디지털성범죄 피해사례가 늘어나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한 교육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면서 "청소년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디지털 매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06 15:14:11 수정 2022-04-06 15:14:11

#디클 , #디지털성범죄 , #여성가족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