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활고에 두 아들 살해한 엄마 자수

입력 2022-04-08 15:34:50 수정 2022-04-08 15:34: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40대 엄마가 초등학생인 두 아들을 살해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숨진 아이들의 엄마 A씨는 지난 5일 자택에서 자녀 두 명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을 저지르고 이틀 뒤인 지난 7일 자수했다.

A씨는 생활고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남편 월급으로 생활했으나 남편 도박 빚 이자가 연체돼 집을 압류당한 상태였고 부부는 별거 중이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08 15:34:50 수정 2022-04-08 15:34:50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