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애로부부' 자폐아 아들 친자 확인까지 한 남편..."이혼해야 할까요"

입력 2022-04-15 10:16:05 수정 2022-04-15 10:16: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폐증을 앓는 아이를 키우다 불륜을 저지르게 된 엄마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지난 9일 방송 된 채널A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불륜에도 응원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스토리가 등장했다.

사연자의 중증 자폐아인 큰 아들을 케어하기 위해 둘째 아들을 시댁에 맡겨 키웠다. 시댁 남편은 노골적으로 둘째를 편애하며 큰아들은 없는 아이 취급했고, 아내는 둘째와 비교당하는 첫째를 볼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도, 센터도 가지 못하게 된 큰아들은 점점 퇴행하기 시작했다. 주민들의 민원이 쏟아지자 아내는 남편에게 이사를 제안했지만, 남편은 오히려 아이에 대한 지원을 멈추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다 사연자는 남편이 불륜녀에게 명품 선물을 하며 자신을 험담하는 모습까지 목격하게 됐다.

절망에 빠진 아내는 힘든 상황에서 자폐 아동 학부모들과 함께 1박 2일로 숲 체험을 떠났고, 그중 자폐아를 버리고 가출한 아내 때문에 이혼한 남자를 만났다. 아내는 비슷한 면이 많은 그와 육아 품앗이를 하며 가까워졌다.

남자도 아내에게 "서로 위로 되는 사람끼리 같이 살자"고 제안했지만, 아내는 둘째를 생각하며 가정을 지키려 했다.

그러나 큰아들의 존재를 부정하던 남편이 아내 몰래 친자 확인까지 해본 사실을 알고 아내는 이혼을 선언했다. 그러나 시부모는 자폐가 있는 큰아들만 데리고 나가라며 아내를 몰아붙였다. 아내는 둘째를 생각하며 참고 살아야 할지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MC 양재진은 눈물을 훔치며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함을 느낀다. 본인과 아이를 위해 이혼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법원에서는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기존 양육 환경을 유지하려 하기 때문에 시부모 아래에서 자라는 둘째 아이의 양육권은 가져오기 힘들 수 있다"고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MC 안선영도 "이혼을 하되 둘째에게는 면접교섭권을 통해 엄마의 사랑을 충분히 보여주면 좋겠다"라며 동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15 10:16:05 수정 2022-04-15 10:16:05

#애로부부 , #자폐아 , #아들 , #친자 , #확인 , #남편 , #이혼 , #자폐아 아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