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포서 중학생 15일째 실종...휴대폰은 우편함에

입력 2022-04-21 11:00:01 수정 2022-04-21 11: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김포시에서 학교에 간다며 집을 나선 중학생이 15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공개 수사에 나섰다.

21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8시쯤 김포시 마산동에서 중학생 15세 A군이 등굣길에 실종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당시 A군의 어머니는 “아들이 아침에 학교에 간다고 집을 나갔는데 등교를 하지 않았다”고 신고했다.

A군은 실종 전 자신의 휴대전화와 카드를 자택 우편함에 넣어두고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2일 경찰은 A군이 공중전화로 자택에 전화를 건 사실을 파악하고 번호를 추적해 인천시 계양구 작전역 폐쇄회로(CC)TV에서 그의 마지막 행적을 확인했다. A군은 전화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10초가량 후에 끊었다.

A군 가족 등에 따르면 A군은 지난달 외할머니가 사망한 후 심적으로 많이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키 175㎝에 몸무게 78㎏의 체격이다. 실종 당시 남색 지퍼형 상의에 베이지색 교복 바지를 입고 검은색 배낭을 메고 있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21 11:00:01 수정 2022-04-21 11:00:01

#중학생 , #김포 , #실종 , #중학생 실종 , #경기 김포경찰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