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천안 부부 모임서 흉기 난동..."엄마 잃은 아이들 누가 위로하나"

입력 2022-04-26 16:36:07 수정 2022-04-26 16:36: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천안에서 발생한 부부모임 흉기난동과 관련, 피해자의 친구가 해당 사건을 언급하며 가해자의 엄벌과 신상 공개를 촉구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엄마를 잃은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사건 피해자의 30년지기 친구라고 밝히면서, 살해범이 계획적이고 잔혹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충남 성환읍에서 한 50대 남성이 부부 모임을 하던 남녀 4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아내 2명이 숨졌다. 가해자는 인근 노래방 화장실에서 부부 두 쌍의 남편 중 한 명과 말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화장실에서 사소한 시비가 살인까지 벌어진 말도 안되는, 있어서도 안되는 사건"이라며 "이 사건으로 제 30년 지기 친구가 응급 상황을 몇 차례 넘기며 수술을 받아야 했고, 친동생처럼 아끼던 동생은 사망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사고 소식을 아이들에게 알릴 수 없어 장례식 당일에서야 초등학교 4학년·5학년 아이들이 엄마의 부고 소식을 접했다"며 "상주복을 입고 자기 몸집 만한 엄마 영정사진을 들고 화장터로 향하는 이 아이들의 발걸음을 누가 위로해주느냐"고 호소했다.

또 "우발적 살인이라고 하는데 이미 사소한 시비가 끝나고 사과하며 인사까지 나누고 헤어진 상황에서 자기 차에 가서 범행 도구를 가져와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며 "상식적으로 차에 흉기 자체를 소지하는 거부터 누가 됐든 걸리면 이와 같은 불상사가 생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자는 제일 약한 여성들의 급소(목과 복부)만 공격했다"며 "이미 칼에 찔려 부상 당해 겁에 질려 도망가는 사람을 끝까지 쫓아가 흉기로 찔렀다"고 전했다.

이어 "가해자는 살인 전과가 있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살인 전과가 있는 사람을 버젓이 사회에 내놔 이런 비참한 현실이 생긴 것 아니냐"며 "경찰은 왜 이런 흉악범을 체포하고 조사가 어찌 이뤄지는지, 신상 공개 여부는 어찌 되는지 한마디 말이 없다"고 했다.

끝으로 "많은 국민이 울분을 토하고 있다"며 "흉악범의 신상을 공개하고 엄벌에 처하는 형량을 내려달라"며 호소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26 16:36:07 수정 2022-04-26 16:36:08

#천안 , #부부 , #모임 , #흉기 , #엄마 , #아이 , #부부모임 흉기난동 , #천안 부부 , #부부 모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