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 당국과 인수위의 의견은?

입력 2022-04-27 17:42:07 수정 2022-04-27 17:42: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시점에 관해 방역당국과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미묘한 입장차를 나타내고 있다.

방역당국은 27일 브리핑에서 오는 29일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같은 날 인수위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한 달 안에 해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한 것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에 대해 "금주 금요일(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일차적으로 어떻게 조정할지 결정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이후 '유행 상황과 각계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하며 결정 방향에 대해서는 잘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중대본 발표를 이틀 앞둔 시점에서도 전명 해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어 인수위와는 판단이 다소 다른 것으로 해석된다.

인수위는 이날 '코로나19 비상대응 100일 로드맵'을 발표하고 새 정부 출범 30일 내 '실외 마스크 프리' 선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인수위 위원장은 해제 선언 시점을 두고 "5월 하순 정도에 상황을 보고 판단하려 한다"면서 "외국 선진국에서 실외마스크를 해제한 수준 정도로 (감염자 수가) 내려오면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국은 여전히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손 반장은 인수위와 정부가 생각하는 일정에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질의에 "정부 브리핑과 인수위 발표 시간이 겹쳐 인수위 쪽에서 발표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했다"면서도 "큰 방향성 자체는 다르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의견 수렴 과정에서 인수위가 제시한 의견을 비롯해 다양한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당국은 현재까지도 당초 계획대로 내달 초 야외 마스크 해제를 단행하는 방안과 해제 시기를 새 정부 출범 뒤로 미루는 방안 모두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다만, 과학적인 차원에서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따른 코로나19 전파 위험은 현저히 낮다고 보고 있다.

손 반장은 "감염 전파의 가능성, 위험성 자체가 실내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고 있어 유지 필요성 자체가 실내보다는 낮다"며 "인수위는 국민 행동 양식의 변화, 사회적 메시지 혼선 초래 등도 우려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종합해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27 17:42:07 수정 2022-04-27 17:42:25

#마스크 , #방역당국 , #안철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