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8개월 아기 내던졌다"…구청 돌보미 고소

입력 2022-04-29 10:07:14 수정 2022-04-29 13:20: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방자치단체 소속 아이돌보미가 태어난 지 8개월 된 아기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아이돌보미 A씨의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A씨를 고소한 아기의 부모는 가정 내 학대 정황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경찰에 제출했다.

CCTV 영상에는 A씨가 태어난 지 8개월 된 아기를 내던지는 모습 등이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광주 동구에 고용돼 보육 분야 복지사업에 종사한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내용을 파악해 A씨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동부경찰은 13세 미만 아동학대 사건을 지방경찰청 전담팀이 수사하게 한 지침에 따라 광주경찰청으로 사건을 이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29 10:07:14 수정 2022-04-29 13:20:29

#구청 , #돌보미 , #광주 , #경찰 , #아기 , #아이돌보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