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폰 두고 사라졌던 김포 고교생, 23일만에 귀가

입력 2022-04-29 11:00:01 수정 2022-04-29 11: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김포시에서 등교한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된 고교생이 23일만에 귀가했다.

김포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께 인천시 계양구의 한 상가에서 고교생 A(15)군을 발견해 가족에 인계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6일 A군은 등교한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됐다. 당시 A군은 자신의 휴대전화와 카드를 자택 우편함에 넣어두고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A군 어머니는 "아들이 학교에 간다고 집을 나갔는데 등교를 하지 않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12일 A군이 공중전화로 집에 전화를 건 사실을 파악하고 번호를 추적해 계양구 작전역 폐쇄회로(CC)TV에서 그의 마지막 행적을 확인했다. A군은 수화기를 들고 10초가량 아무 말도 하지 않다가 전화를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A군의 행적이 좀처럼 드러나지 않자 경찰은 A군의 실종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고 제보를 받았다.

이어 지난 26일 한 시민으로부터 "계양구에서 운전하다가 A군과 비슷한 사람을 봤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추적에 나서 계양구 한 상가에 있던 A군을 발견했다.

A군은 발견 당시 실종 때 복장을 그대로 착용하고 있었으며 건강 상태는 양호했다. 범죄 피해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을 발견하자마자 가족에게 연락해 귀가시켰다"며 "A군의 어머니를 상대로 정확한 실종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29 11:00:01 수정 2022-04-29 11:00:01

#고교생 , #김포 , #경기 김포시 , #실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