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당뇨병 있으면 특히 조심해야

입력 2022-04-29 14:15:10 수정 2022-04-29 14:1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보고됐다.

이 환자는 60대 기저질환자로 지난 21일부터 고열, 오한, 좌측 하지 부종, 발적 등의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지난 26일 비브리오패혈증 진단을 받았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패혈균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가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사람 간 전파는 일어나지 않으며, 급성 발열과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동반하고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이 질환은 매년 5~6월 중에 시작돼 8~9월 중에 급증한다. 어패류를 섭취하거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상태에서 바닷물에 들어갔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비브리오패혈증 발생현황 잠정 통계를 보면 51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에서 22명이 사망했다.

이 질환은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기저질환자 ▲알코올중독자 ▲재생불량성 빈혈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자 ▲면역결핍 환자는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치사율이 50% 전후로 치솟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 게, 새우 등 날 것 섭취를 피하고 어패류 조리, 섭취 시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29 14:15:10 수정 2022-04-29 14:15:10

#당뇨병 , #비브리오패혈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