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0대 성추행하려던 60대, '안심귀가 대원' 신고로 잡혀

입력 2022-05-02 09:19:43 수정 2022-05-02 17:33: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제공= 서울시



늦은 밤 10대 여학생을 성추행하려던 60대 남성이 '안심귀가 스카우트'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금천구 시흥5동에서 골목길을 순찰하던 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 2명이 60대 남성이 10대로 보이는 여성의 손목을 잡은 채 어디론가 데려가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수상히 여겨 뒤따라간 대원들은 근처 벤치에서 남성이 10대를 안으려 하는 모습을 발견하고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 뒤 2분만에 현장에서 이 남성을 검거해 성 범죄 혐의로 수사 중이다.

금천서는 신속한 상황 처리로 현행범 검거에 기여한 대원 2명에 감사장을 수여하고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도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안심귀가스카우트는 늦은 밤 2인 1조로 구성된 스카우트가 서비스를 신청한 시민들을 집 앞까지 동행해 여성·청소년 등 범죄 취약계층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02 09:19:43 수정 2022-05-02 17:33:46

#성추행 , #안심귀가 , #신고 , #안심귀가 스카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