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금연도 조기교육! 복지부, 찾아가는 유아 흡연 위해 예방교실 운영

입력 2022-05-02 10:39:57 수정 2022-05-02 10:39: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하 개발원)이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방문하여 교육하는 ‘2022년 찾아가는 유아 흡연 위해 예방교실’을 내달 2일부터 운영한다.

복지부와 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지난 2015년부터 유아 흡연 위해 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유아 흡연 위해 예방사업은 유아에게 담배의 해로움 및 간접흡연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고, 이를 통해 성장기에 흡연을 시작하는 것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부모와 유아교육 및 보육기관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을 통해 유아 주변의 흡연 예방을 유도하고, 흡연 환경으로부터 유아를 보호하려는데 교육 목적이 있다.

'찾아가는 유아 흡연위해 예방교실'은 올해 수행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 소속의 교사가 전국의 교육기회 취약지역에 위치한 유아교육·보육기관으로 직접 찾아가 3~5세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흥미로운 교육 활동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일례로 아이들이 담배의 위해성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동화를 바탕으로 한 교육(노담밴드의 튼튼섬 모험), 역할놀이, 만들기 체험, 신체활동 및 체험활동 등을 전개한다. 특히 가정에서도 연계할 수 있는 교육자료를 제공하여 부모의 흡연 위해 인식을 높이고자 한다.

조신행 복지부 건강증진과 과장은 "아동의 성장기 흡연 진입을 예방하고, 건강한 성장·발달을 돕기 위해서는 유아기부터 흡연이 해롭다는 인식을 갖도록 하고 간접흡연의 위험성을 교육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아이들 눈높이에서 교육과정을 점검하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관은 오는 9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02 10:39:57 수정 2022-05-02 10:39:57

#금연 , #복지부 , #유아 , #흡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