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인철 교육장관 후보자 사퇴, "죄송하다"

입력 2022-05-03 15:55:31 수정 2022-05-03 15:55: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후보직에서 물러났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자로 지명한 지 21만의 사퇴로, 윤 정부 내각 1기 장관 후보자 중 첫 낙마다.

김 후보자는 오늘(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 안전원 출근길에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해명도 하지 않겠으며 모두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라고 말한 그는 "저를 믿고 중책을 맡겨주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께 죄송한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윤 당선인은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김 후보자를 지명했다. 그는 김 후보자를 "교육부 개혁과 고등교육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고 아이들과 청년 세대에게 공정한 교육 기회와 교육 다양성을 설계해 나갈 적임자"라고 소개한 바 있다.

그러나 김 후보자는 부인과 아들, 딸까지 가족 모두가 받는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수령해 미국 대학에서 일하거나 공부할 수 있도록 했다는 이른바 '아빠, 남편 찬스' 의혹을 받았다.

또 한국외대 총장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 시절 법인카드 '쪼개기 결제' 의혹과 성폭력 교수 옹호 논란, 제자 논문 짜깁기, 그리고 '방석집'으로 불리는 유흥업소에서 제자의 박사학위를 심사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3 15:55:31 수정 2022-05-03 15:55:31

#김인철 , #교육장관 , #사퇴 , #내각 , #후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