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3년 내 '인공 모유' 나온다…"분유보다 낫다?"

입력 2022-05-04 13:53:58 수정 2022-05-04 13:54: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빠르면 3년 안에 미국에서 '인공 모유'를 아기에게 먹이는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

3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바이오밀크(BIOMILQ)는 3~5년 내로 인공모유 제품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오밀크의 인공모유는 기증받은 인간 유방 조직과 모유에서 세포를 채취해 만든 것으로, 이 세포는 플라스크에서 영양분을 공급받아 자란다.

그리고 성장된 세포는 인간 유방과 흡사하게 만든 생물반응기에서 배양한고, 해당 세포는 더 많은 영양소를 흡수하면서 모유 성분을 분비한다.

바이오밀크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과학책임자(CCO) 레일라 스트리클런드는 자사의 인공모유 제품이 분유보다 모유의 영양성분 구성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CNN비즈니스는 바이오밀크가 이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기 위해선 우선 모유 분비 세포를 지금보다 더 저렴한 비용으로 더 대량으로 생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제품이 유아들에게 안전하다고 규제 당국을 납득시키는 것도 넘어야 할 관문이라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생후 6개월까지 전문가의 권장량만큼 모유를 먹는 유아는 전 세계적으로 3명 중 1명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세계 분유 시장은 2021년 기준 520억달러(약 65조9천억원) 규모로 커졌다.

스트리클런드는 분유가 모유의 복잡한 특성들을 모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두뇌 계발·성장을 촉진하는 지방산과 유아의 수면 주기 발달에 도움을 주는 코르티솔 등의 호르몬은 엄마의 혈액에서 나온다. 즉, 모유의 구성 성분 전부를 생물반응기에서 복제할 수는 없다는 의미다.

수유 상담가 코트니 밀러는 인공모유가 실제 모유의 대체품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입양이나 대리모 등으로 모유 수유 자체가 불가능한 엄마들을 위한 '또 다른 선택권'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증 모유를 구할 수 없는 한 분유가 현재로선 유일한 대안이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모유 은행'에서 구한 모유로 아이를 수유하는 데엔 하루에 100달러(약 12만7천원)나 비용이 든다. 인터넷에서 모유 기증자를 구할 수 있지만, 안전 우려가 제기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4 13:53:58 수정 2022-05-04 13:54:24

#인공모유 , #모유 , #미국 , #분유 , #바이오밀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