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짜뉴스'에 분노한 정유라…"안민석·김어준 등 고발"

입력 2022-05-04 15:01:57 수정 2022-05-04 16:4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여권 인사 4명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정씨는 4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조 전 장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진우 전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를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것이다.

정씨는 “(국정농단 사태 당시) 저에 대한 아니면 말고 식의 무차별 허위 폭로가 이어졌지만, 저는 검찰 단계에서 기소유예 처분으로 사건이 종결됐다”라며 “이제 세상에 억울함을 밝히고자 용기를 냈다”고 고소 취지를 밝혔다.

정씨는 고소장에서 조 전 장관이 지난 2017년 자신이 쓴 “능력 없으면 너네 부모를 원망해”라고 한 페이스북 메시지를 왜곡 인용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조국이 인용한 고소인의 위 페이스북 메시지는, 대통령 비선실세 파동이 발생한 2016년 말보다 훨씬 이전인 2014년 12월경에 고소인과 고소인이 비싼 운동인 승마를 한다는 이유로 시비를 걸어온 고소인 친구 간에 온라인 설전을 하는 과정에서 쓴 비공개 메시지”라며 “이는 대통령 비선실세 파동 내지 이화여자대학교 입학과 관련한 고소인에 대한 비난 여론과는 완전히 무관한 것이었다”라고 했다.

또 정씨는 안민석 의원과 주진우 전 기자, 김어준씨가 언론 인터뷰와 방송 등을 통해 정씨의 친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고 암시하는 말을 하거나 비자금 등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씨는 지난달 26일 유튜브 채널 '성제준TV’에 출연하는 등 공개 활동을 시작했다.

정씨는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서는 “분명히 얘기하는데 제 (승마 국가대표) 선발과정이나 아시안게임 때 어떤 비리라도 있었으면 (제가 딴) 메달 내놓겠다”라며 “그때 당시 모두 해외 심판이었는데 비리가 있나? 그럼 우리나라 단체전 메달도 비리로 땄다고 하는 건가? 철저한 조사 아래 메달 박탈해달라”라고 했다.

정씨는 자신에 대한 가짜뉴스 등을 나열한 후 “추미애 (전) 의원님 왜 저희 재산이 10조라고 하셨나? 300조가 됐다, 400조 됐다. 도대체 뭐가 진실인가? 손혜원 (전) 의원님 저랑 엄마(최서원)랑 대화하는 거 한번이라도 들어보셨나? 할 말이 너무 많다”라고 하기도 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4 15:01:57 수정 2022-05-04 16:45:00

#가짜뉴스 , #정유라 , #안민석 , #김어준 , #조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