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700년 된 나무서 알몸 촬영한 러시아 부부, 추방 위기

입력 2022-05-08 22:41:42 수정 2022-05-08 22:41: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민들이 신성하게 떠받드는 나무 위에서 알몸으로 사진을 촬영한 러시아인 인플루언서 부부가 추방 위기에 놓였다.

지난 6일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발리섬 관계자는 "타바난 지역의 바바칸 사원에 있는 700년 된 반얀트리(보리수과 나무)에서 나체로 사진을 촬영한 알리나 파즐리바와 남편 안드레 파즐리브를 추방할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 인스타 팔로워가 2만여 명인 인플루언서 알리나 파즐리바는 남편과 함께 바바칸 사원에 있는 페이퍼바크 나무 안에 들어가 나체로 사진을 찍었다.

당시 알리나 파즐리바는 인스타그램에 누드 사진을 공유하며 "(나무를 껴안을 때) 우리 조상들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말했다.

3년 전에 찍은 사진이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다시금 화제가 되면 발리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부부가 나체 사진을 찍은 페이퍼바크 나무는 나무껍질이 흰색 종이처럼 벗겨지는 나무로, 현지 문화에서는 산, 나무 등 모든 사물에 신성이 깃들어 있다고 믿는다.

경찰 조사 이후 이들 부부는 단정한 차림으로 다시 나무를 찾아 주민들에게 용서를 구했지만, 발리 이민국 측은 이들 부부가 최소 6개월 동안 인도네시아 입국을 못 하도록 금지하고 현지 절차에 따라 신성한 나무에 대한 정화 의식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마룰리 마니후룩 발리 이민국 국장은 "두 사람 모두 공중질서를 위험에 빠뜨리고 현지 규범을 존중하지 않는 행동을 한다는 점이 증명됐다"며 "추방으로 제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08 22:41:42 수정 2022-05-08 22:41:42

#러시아 , #알몸 , #촬영 , #부부 , #러시아 부부 , #추방 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