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무조건 괜찮아' 아이에게 정말 괜찮은 걸까?

입력 2022-05-17 11:29:52 수정 2022-05-17 11:30: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전개 중인 ‘애티켓’ 캠페인을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사회적 약자인 어린이를 배려하자는 쪽과 아이를 위해서 어른이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당해야 하는 것인가 의문을 제기하는 쪽이 대치하고 있는 것.

발단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지난 9일 공식 유튜브에 ‘아이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애티켓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린 것에서 시작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두 가지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공원에서 젊은 연인이 커피를 마시던 중 달려오는 아이와 부딪힌다. 이에 커피가 쏟아지며 연인의 바지와 신발이 더러워졌다. 이때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박사가 등장해 "아이는 키가 작아 시야가 좁고, 몸을 계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미숙하다. 성장 중인 아이니까 너그럽게 봐 달라"고 한다.

이어 식당에서 아이가 울고 떼쓰는 장면이 나온다. 주변 손님들은 아이와 아이의 부모에게 안 좋은 시선을 보낸다. 오은영 박사는 이 장면에서 “아이는 낯선 장소에서 불안해한다. 말 안 듣는 아이로 보이겠지만 마음이 힘든 거다. 어른과는 다른 아이들의 마음 표현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 영상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오은영 박사님 말대로 아이는 죄가 없다. 다만 그것을 방치하고 사과보다는 뻔뻔하게 적반하장인 부모가 문제 아닌가? 왜 피해자인 사람에게 이해해 달라고 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아이들을 배려하고 이해하는 건 참 좋은데 일부 개념없는 부모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격이 될까 두렵다"고 우려했다.

사진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화면 캡처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17 11:29:52 수정 2022-05-17 11:30:21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 #노키즈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