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러시아군 학살 장소에 어린이 캠프장도 있어

입력 2022-05-18 10:12:26 수정 2022-05-18 10:12: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도시의 부차에서 러시아군 집단학살 정황이 드러났다. 특히 이 학살 장소에는 어린이 캠프장 ‘캠프 래디언트’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BBC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곳에서 민간인 1000명 중 650명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4월 4일에는 캠프장 밑에서 시신 5구가 발견되기도 했다. 발견 당시 이들은 모두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인 상태에서 양손이 등 뒤로 묶여 있었다.

안드리이 녜비토우 키이우주 경찰청장은 "러시아군은 전쟁 진행방식에 있어 선을 넘었다"며 "이들은 우크라이나군과 싸우지 않고 민간인을 납치하고 고문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18 10:12:26 수정 2022-05-18 10:12:26

#우크라이나 , #러시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