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위험운전 행동 1위는 '이것'

입력 2022-05-20 10:44:02 수정 2022-05-20 10:44: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고차량 운전자는 무사고 차량 운전자 보다 급가속 등 위험운전 행동을 약 1.5배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은 사업용 차량 운전자의 디지털운행기록장치 운행기록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11개 위험운전행동으로는 ▲과속 ▲장기과속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급정지 ▲급진로변경 ▲급앞지르기 ▲급좌회전 ▲급우회전 ▲급U턴 등이 있다.

택시는 사고 운전자 3820명의 위험운전 행동이 운행거리 100km당 평균 67건으로 무사고 운전자 5962명의 51.7건 보다 1.3배 높았다.

버스의 경우 사고 운전자 4132명의 위험운전 행동은 운행거리 100km당 평균 64.7건으로 무사고 운전자 6968명의 37.6건 보다 1.72배 높았다.

윤진환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모든 차종에서 급가속 등 위험운전행동과 교통사고 발생 간 상관성이 통계적으로 확인되었다"면서 "사업용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위험운동 행동을 하지 않도록 교육과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20 10:44:02 수정 2022-05-20 10:44:02

#운전 , #국토교통부 , #한국교통안전공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