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 내 '어린이박물관' 내년 상반기 개관

입력 2022-05-25 18:53:32 수정 2022-05-25 18:53: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 조감도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 내 첫 박물관인 어린이박물관이 내년 상반기 문을 연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25일 국립박물관단지 조성사업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7만5천㎡ 넓이의 국립박물관단지에는 2027년까지 어린이박물관, 도시건축박물관, 디자인박물관, 디지털문화유산센터, 국가기록박물관이 차례로 들어선다.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건물면적 4천891㎡)로 건립되는 어린이박물관은 현재 42%의 공정을 보이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행복청은 올해 말 완공 후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5월 5일 어린이날 전후 개관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현재 실시설계 중인 도시건축박물관은 올해 하반기 착공한다.

국가 건축산업 역량 강화를 위한 도시건축박물관은 2025년 말까지 건물면적 1만7천50㎡ 규모로 세워진다.

대한민국 디자인의 발전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자인박물관(건물면적 1만4천71㎡)과 문화유산 보존 및 문화기술 향상을 위한 디지털문화유산센터에 대해선 지난 1월 국제 설계공모를 통해 당선작이 선정됐다.

행복청은 올해 말까지 기본설계를 마친 뒤 내년 초부터 공사에 나서 2026년 개관할 계획이다.

국가기록박물관은 내년 사업 착수를 목표로 국가기록원 등 관계기관 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25 18:53:32 수정 2022-05-25 18:53:32

#국립박물관단지 , #어린이박물관 , #상반기 , #세종 ,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