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연일 터지는 김건희 여사 사진 논란…무슨 일?

입력 2022-05-31 13:31:27 수정 2022-05-31 13:31: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네이버 카페 '건사랑'



지난 28일 오후 김건희 여사 팬카페 ‘건사랑’과 ‘건희사랑’에 윤석열 대통령과 김 여사가 대통령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보안이 중요한 대통령 집무실 내부 촬영 사진이 개인 팬카페를 통해 공개된 경위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사진에는 김 여사와 윤 대통령이 집무실에 있는 모습과 써니, 나래 등 반려견 3마리를 데리고 대통령 집무실 및 대통령실 앞 잔디밭에서 노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규정상 대통령 집무실과 참모·직원 사무실, 기자실이 함께 있는 현 대통령실 건물 안에서는 보안 앱을 활성화해야 한다. 이 앱이 작동되는 동안에는 카메라와 핸드폰 녹음 기능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핸드폰으로 대통령실 직원이 찍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부인과 집무실에서 찍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방송인 김어준은 TBS FM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오바마가 사진을 찍은 장소는 그 유명한 미국 대통령 집무실, 오벌 오피스가 아니라 대통령 관저다“라고 응수했다.

오벌 오피스는 미국 대통령 집무실인 웨스트윙 내 공간 중 한 곳이다. 미국 대통령은 중요한 대국민 연설을 이곳에서 진행하는데 이를 ‘오벌 오피스 연설’이라고 한다.

강신업 변호사는 여기에 31일 "대통령과 여사의 사적 활동이 대변인실을 통해서 공개되어야 한다는 건 관료주의 사고에 빠진 것이 아닙니까?"라며 맞섰다.

사진=네이버 카페 '건사랑'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31 13:31:27 수정 2022-05-31 13:31:27

#건희사랑 , #건사랑 , #대통령 , #강신업 , #김어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