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교 급식에서 나온 청개구리...학교, 학부모에 사과

입력 2022-05-31 14:06:56 수정 2022-05-31 14:06: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의 한 고등학교의 급식 반찬에서 죽은 청개구리가 나와 학교가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사과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조사에 나섰다.

31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소재 A고등학교에서 전날 점심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죽은 청개구리가 발견됐다.

학교는 사과문에서 같은 재단 소속 중학교 1곳, 고교 2곳과 대책회의를 한 결과 해당 업체와의 계약을 바로 파기하고 차후 입찰에서 배제하도록 했으며 납품받은 식자재를 전량 폐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업체에 경위서를 받은 뒤, 필요하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학교는 강서구 위생관리과와 서울시교육청에 이같은 사실을 신고했다. 서울시교육청도 납품과 급식 과정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산하 기관인 학교보건진흥원이 한국농수산식품공사와 함께 납품업체를 조사하고 강서양천교육지원청과 함께 학교 특별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31 14:06:56 수정 2022-05-31 14:06:56

#청개구리 , #학부모 , #급식 , #사과 , #고교 급식 , #학교 특별점검 , #급식 반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