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검찰, 2살 딸 굶겨 숨지게 한 친모·계부에 무기징역 구형

입력 2022-06-10 13:49:46 수정 2022-06-10 13:50: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검찰이 2살 딸을 굶겨 숨지게 한 20대 친모와 계부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현배 부장판사) 심리로 10일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친모 A씨와 계부 B씨에 대해 이같은 형량을 요청했다.

검찰은 "반려견은 돌보면서도 정작 배고파 개 사료를 먹고 쓰러진 자녀를 발견했을 때 적절한 구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 등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초까지 2살 여아와 17개월 남아에게 밥을 제때 주지 않고 울산 남구 원룸 집에 상습적으로 방치한 혐의로 기소됐다.

여아는 영양실조로 사망했고, 남아 역시 건강 상태가 매우 나쁜 상태로 지난달 3일 발견됐다.

이들은 자녀가 쓰레기를 뒤져 집을 어질러 놓은 것 등에 화가 나 볼을 꼬집거나 머리를 때린 사실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숨진 딸이 영양실조와 뇌출혈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2일 열릴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10 13:49:46 수정 2022-06-10 13:50:13

#계부 , #친모 , #검찰 , #무기징역 , #울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