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차에 음식물쓰레기 테러한 이웃..."남편 차 인줄 알았다네요"

입력 2022-06-17 11:40:02 수정 2022-06-17 11:4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차한 차량에 이웃 주민이 음식물쓰레기 테러를 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식물쓰레기 테러당한 당사자입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이런 일은 처음이라 너무 황당해서 의견 좀 들어보고 싶다"며 한 CCTV 영상과 피해 차량 모습을 첨부했다.

영상을 보면 15일 새벽 3시 49분께 한 여성이 A씨의 차로 다가와 음식물 쓰레기를 부은 후, 빈 통까지 여러 차례 던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피해 사실을 알게 된 직후 촬영된 사진에는 차량이 음식물쓰레기로 범벅이 된 모습이 담겨있다.

A씨는 "출근을 위해 집에서 나와보니 차가 테러 당한 상태였다"며 "경찰에 전화하고 건물주와 연락 후 CCTV로 확인해 범인을 잡았다. 범인은 주택가에 사시는 아주머니 분이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가해 여성은 범행 이유에 대해 "술 먹고 남편이랑 싸웠는데 너무 화가나서 남편 차인 줄 알고 그랬다", "술 취해서 그랬다, 아직도 술이 안 깼다, 남편 차인 줄 알았다, 남편이랑 따로 살아서 한번 씩 오는데 어제 남편이 와서 한잔하고 남편은 다시 집에갔다" 등의 황당한 변명만 늘어놓았다고 한다.

또 가해 여성은 세차비와 세차를 맡긴 동안 출퇴근에 필요한 교통비 등을 요구한 A씨에게 "세차는 겉에만 하면 되지 뭘 실내까지 하려고 하나" 등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이같은 태도에 A씨는 "돈 안 받겠다. 형사처벌 할 테니 들어가시라"며 경찰에 사건 접수를 마쳤다고 전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재물손괴죄 적용가능하다. 전 음식물쓰레기가 아니고 페인트에 당했지만 같은 상황이었다"며 "가해자가 고의 없었다고 우길 것이 뻔하므로 형사가 아닌 민사로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을 남겼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17 11:40:02 수정 2022-06-17 11:40:02

#음식물쓰레기 , #이웃 , #남편 , #음식물쓰레기 테러 , #이웃 주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