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철 자연분만 산후조리를 위한 팁

입력 2022-06-17 16:50:11 수정 2022-06-27 15:51: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기를 낳고 몸이 회복상태로 들어가는 산욕기에는 안전한 환경을 만들고 쾌적한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날씨가 더울 때 온도 조절을 잘 하지 못하면 산후 회복이 더딜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여름에 산모가 너무 땀을 많이 내면 탈진할 위험이 있고, 땀띠가 나거나 염증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적정한 실내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여름철 산후 조리의 적정 실내 온도는 24~26도, 습도는 40~60% 정도이다.

출산 후에는 식은땀이 자주 나는데, 약간 덥다고 느낄 정도로 이불을 덮는 것이 적당하다. 두께가 다른 이불 2개를 겹쳐 산모 스스로 조절하고, 땀을 많이 흘리므로 요 위에 얇은 패드를 깔고 수시로 교체해 청결을 유지하면 좋다. 옷은 흡습성이 좋은 것으로 입어 상쾌하게 지내도록 한다.

찬바람을 직접적으로 쐬는 것은 피해야 한다. 날이 더울 때는 냉방 기구를 틀어 집 안 온도를 내려주되 산모가 머물지 않는 방 또는 거실에 틀어 전체적인 온도를 낮추는 것이 낫다. 냉방 기구를 틀 때는 반드시 긴소매 옷을 입고, 오래 가동했다면 창문을 열어 환기 시켜야 한다. 출산 후 체력이 급격하게 약해진 산모라면 출산 후 2주까지는 자연 바람을 쐬는 것이 안전하다.

또한 여름철에는 상처 부위에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회음 절개 부위를 더욱 꼼꼼하게 소독해야 한다. 좌욕할 때는 손을 깨끗이 씻은 뒤, 팔팔 끓여 40도 정도로 식힌 물에 둔부를 담그도록 한다. 대변을 본 뒤에 하면 좋고, 병원에서 준 것 이외에 비누나 세정제 등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좌욕 후에는 헤어드라이어를 이용해 회음부를 충분히 말려야 한다.

회음부 통증의 호전을 위해 사용하는 회음부 방석을 사용한다면 통기성이 좋은 제품을 추천한다. 임산부 언더웨어 전문 브랜드 프라하우스는 메쉬 소재로 4계절 이용이 가능한 회음부 방석을 선보이고 있다.

프라하우스 회음부 방석은 엉덩이와 허벅지가 닿는 면적이 넓어 몸무게의 체압을 분산시켜 회음부 통증을 줄여주고, 허리의 부담을 완화해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또한 고밀도 메모리폼으로 착석감이 편안해 출산한 산모뿐만 아니라 평소 자세가 좋지 않은 일반인들도 사용하기 좋은 아이템으로 오래 두고 사용할 수 있어 추천한다.

사진= 프라하우스 회음부방석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17 16:50:11 수정 2022-06-27 15:51:15

#자연분만 , #산후조리 , #여름철 , #여름철 자연분만 , #회음부 방석 , #프라하우스 , #프라하우스 회음부방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