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정부, 보이스피싱 통합 신고 대응센터 설립한다

입력 2022-06-23 16:01:48 수정 2022-06-23 16:01: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이스피싱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각 관계부처가 모여 대규모TF를 조직한다.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는 지난 2006년 국내에 처음 신고 접수된 이후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수법이 날로 지능화되어 가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이는 통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범죄 피해액은 지난 2017년 2470억원에서 지난해 7744억원으로 3배가 넘게 뛰었다.

이에 대검찰청이 경찰청·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방송통신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을 구성하고 단속을 시작할 계획임을 밝혔다.

합수단은 검찰과 경찰 수사팀, 금감원·국세청·관세청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금융수사협력팀 등을 운용할 계획이다. 검찰에서는 차장·부장검사급 1∼2명과 평검사 5∼6명, 수사관 등 20명이 투입된다.

대검은 "조직폭력배가 개입된 기업형 보이스피싱 조직이 적발되기도 하고, 문서위조·악성프로그램 유포 등 범행 수법도 전문화·지능화되고 있다"며 "피해자가 재산상 피해를 넘어 소중한 생명을 포기하는 일까지 발생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이번에 합수단을 출범시키게 된 계기를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23 16:01:48 수정 2022-06-23 16:01:48

#보이스피싱 , #스미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