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입학준비금으로 안경도 구매 가능…사용처 확대

입력 2022-06-27 14:00:18 수정 2022-06-27 14:00: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특별시교육청이 의류와 권장도서 구입에 제한되었던 입학준비금 사용범위를 오는 28일부터 확대하여 운영한다.

국·공·사립 초·중·고 1학년 입학생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서울시교육청 입학준비금은 초등학교는 1인당 20만원, 중·고등학교는 1인당 30만원을 모바일포인트(제로페이) 또는 교복으로 지급하는 정책이다.

입학준비금은 도입 첫해인 지난해 중·고등학교 1학년 입학생을 지원하였고, 올해 초등학교까지 대상을 확대하여 지원하고 있다.

기존에는 서울시교육청 입학준비금의 사용범위가 교복을 포함한 의류와 학교 권장도서로 제한되어 있었다.

이에 부모나 학생이 입학준비금 사용 시 불만 사항에 대해 민원을 제기하였고, 2021년 입학준비금 만족도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90.2%가 사용범위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출했다.

그 결과 입학준비금 사용범위가 확대되어 가방, 신발, 안경 등 입학에 필요한 물품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되었다. 사용 방법은 기존과 같이 제로페이 포인트를 사용하여, 입학준비금 사용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입학준비금 가맹점은 제로페이 홈페이지에서 검색할 수 있다.

이처럼 입학에 필요한 물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했지만 입학준비금의 목적 외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학원, 식당, 주점, 숙박업 등에서의 사용은 제한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입학준비금 사용범위 확대를 통해 학부모와 학생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지속적으로 수요자의 요구를 파악하고 가맹점을 관리하여 입학준비금 정책이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27 14:00:18 수정 2022-06-27 14:00:18

#입학준비금 , #서울시교육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