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화분 떨어지는 줄" 얼떨결에 아기 구한 터키 영웅

입력 2022-07-01 09:42:01 수정 2022-07-01 09:4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 살 아기가 발코니에서 머리부터 추락했지만 길거리에 서있던 남성의 등에 맞고 떨어져 다행히 다치지 않고 멀쩡했다. / 출처 = 데일리메일



터키에서 한 살 아기가 발코니에서 떨어졌지만 길가에 서있던 남성의 등에 부딪히고 떨어져 다행히 목숨을 구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터키 북부의 한 도시에서 가게 창문을 들여다보고 있던 남성 루히 아치는 갑작스럽게 자신의 등에 무언가가 부딪히는 느낌을 받게 된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난간사이로 떨어지던 아기가 루히 아치의 등을 한 번 맞고 바닥에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집에서 놀라 뛰쳐나온 어머니에게 아기를 안아 건네줬고, 아기와 어머니는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역 언론은 아기가 아파트 1층 발코니에서 놀다가 난간사이로 몸이 빠져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루히는 "처음엔 화분이 떨어진 줄 알았는데 뒤를 돌아보고 아기였다는 걸 알게 됐다"며 "아기가 내 등에 맞고 구르면서 바닥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앰뷸런스가 현장에 도착해 아기와 엄마를 병원으로 데려갔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병원에 간 아기는 다행히 크게 다친 곳 없이 안정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7-01 09:42:01 수정 2022-07-01 09:4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