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시누이 부부에게 '메탄올' 음식을? 30대 입건

입력 2022-07-03 00:09:21 수정 2022-07-03 00:09: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시누이 부부에게 유독성 물질인 메탄올을 넣은 음식을 먹게 한 30대 여성이 붙잡혔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전날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여성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2일 시누이 부부에게 메탄올이 들어간 음식을 먹도록 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공업용으로 쓰이는 메탄올은 섭취 시 영구적 신경장애나 실명을 일으킬 수 있는 유독성 물질이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시누이는 음식 맛에서 이상함을 느껴 뱉었고, 시누이 남편은 음식을 먹은 후 시야가 흐려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가족들이 추궁한 끝에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고, 이어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7-03 00:09:21 수정 2022-07-03 00:09:21

#시누이 , #메탄올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