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소년원 출소 한 달만에 또...금은방 턴 10대 체포

입력 2022-07-05 15:00:03 수정 2022-07-05 15: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전북경찰서



소년원에서 나온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10대가 전북에 이어 대전, 충남지역 금은방에서
1억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A(19)군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A군은 지난 2일 오전 3시께 군산 시내 한 금은방에서 시계와 팔찌 등 귀금속 250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범행 10시간여 만에 고창의 한 PC방에서 A군을 붙잡았다.

조사 결과 A군은 미리 준비한 둔기로 출입문과 진열대를 부수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진열대 유리창이 깨지자마자 귀금속을 들고 달아나 범행에는 수 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금은방 주인이 값비싼 물품을 금고에 보관한 덕에 피해는 크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A군은 사전에 도주로를 물색하고 입은 옷을 갈아입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범행 경위를 거듭 추궁해 A군이 대전과 충남의 금은방에서도 1억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사실을 들춰냈다.

A군은 과거에도 유사한 범죄를 여러 차례 저질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범행도 소년원에서 출소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아 저질렀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수법으로 미뤄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구체적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7-05 15:00:03 수정 2022-07-05 15:00:03

#소년원 , #금은방 , #체포 , #소년원 출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