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7살 아이 덮친 퓨마 돌 던져 물리친 캐나다 여성

입력 2022-08-05 14:08:38 수정 2022-08-05 14:08: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캐나다의 한 여성이 7살 남자아이에게 돌진한 퓨마를 돌멩이로 내리쳐 쫓아내고 아이를 구해냈다.

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CTV에 따르면 앨리셔 모리슨이라는 이 여성의 직업은 간호사로 지난달 31일 엘버타주 남부 캠핑장 버스터 크릭에서 일행과 함께 강가에 나가 놀다가 '쿠거나 나타났다'는 외침을 들었다.

이들은 강가에서 개구리를 잡고 있었는데, 일행 중 한 여자아이가 다른 일행에 있던 남자아이 케이슨 포이저(7)를 공격하는 쿠거를 발견하고 비명을 지른 것이다.

깜짝 놀란 모리슨이 고개를 돌려 남자아이를 쳐다본 순간 쿠거는 아이 몸에 올라 타 턱을 벌리고 있었다.

모리스는 망설일 새도 없이 손에 잡히는 대로 돌을 집어 들고 달려들어 쿠거의 머리를 내리쳤다.

그는 "찰나의 순간이었다. 닥치는 대로 쿠거 머리를 쳤고 쿠거가 아이한테서 떨어졌다"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정신이 없었지만 다행히 아이를 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공격을 멈춘 쿠거는 캠프 쪽으로 돌아갔지만 일행이 데려온 반려견에게 쫓겨 숲속으로 사라졌다.

모리슨은 아이 얼굴에 난 상처를 발견하고 캠프로 데려가 지혈 등 응급처치를 한 뒤 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모든 일이 순식간에 벌어졌다. 간호사로서 몸에 밴 훈련 본능 덕분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케이슨은 병원으로 옮겨져 외과 치료를 받고 현재 경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모리슨은 야외 활동을 자주 다니면서 유사 상황에 대비한다고 했다.

그가 거처로 사용하는 트레일러에도 비상 무기를 비치해놓고 있으며 접근이 쉬운 상태로 유지하고 있다.

"나는 필요한 상태로 준비돼 있었다"는 그는 "돌멩이를 들어 원시인 본능이 나온 것도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05 14:08:38 수정 2022-08-05 14:08:38

#퓨마 , #캐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