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갤럭시S22를 3만원에?" 최신형 휴대폰 과장광고 주의해야

입력 2022-08-08 09:26:38 수정 2022-08-08 09:26: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온라인 사이트 등에서 갤럭시 S22, Z플립3 등을 '재고정리 2만원', '도매특판가 3만원'으로 판매한다는 허위 및 과장 광고에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당부했다.

허위‧과장광고 사례를 보면 단말기 출고가 100만원 상당의 갤럭시 S22를 할인하여 2만원에 판매하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실제로는 24개월 사용과 고가요금제(8~9만원 이상) 가입을 조건으로 한 공시지원금(약 50만원)에 신용카드 할인 금액(48만원, 24개월 카드사용금액 실적 최대 반영 시)까지 포함된 비용이다.

또한 선택약정 25% 할인 금액(24개월, 53만원)을 마치 단말기 가격을 깎아주는 것처럼 설명하여 이용자를 현혹하는 경우도 있다. 이는 단말기유통법상 “서비스 약정 시 적용되는 요금할인액을 지원금으로 설명하거나 표시·광고하여 이용자로 하여금 단말기 구입비용을 오인하게 한 행위”에 해당되므로 과태료 부과대상이다.

심지어는 이용자에게 받은 개인정보(신분증 사본, 가족관계증명서 등)를 활용해 휴대폰을 개통하고, 그 휴대폰으로 소액결제를 하는 등 이용자에게 수백만 원에 이르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사례도 있다.

이러한 사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판매자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전승낙서가 게시되어 있는지, 터무니없는 현금지원을 제시하거나 먼저 판매대금을 입금하면 개통 후에 현금으로 돌려준다는 등의 비상식적인 거래인지 확인해야 한다.

아울러 최종 계약서 내용도 꼼꼼히 살펴야 하며 신분증 회수 등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방통위는 프리미엄 단말기 갤럭시 Z시리즈 출시를 앞두고, 가입자 유치 경쟁에 따른 단말기 사기피해가 우려되고 있어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08 09:26:38 수정 2022-08-08 09:26:38

#방송통신위원회 , #갤럭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