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차 못타겠다" 기름값·주차료·대리비 3단 콤보...얼마나 올랐을까?

입력 2022-08-09 13:30:37 수정 2022-08-09 13:30: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가 상승과 공급망 차질 등이 맞물리며 지난 3월~7월까지 5개월째 교통비가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내고 있다.

승용차를 비롯한 개인 운송장비에 들어가는 비용은 기름값은 물론 차량용품, 수리비, 주차료, 대리운전 이용료까지 일제히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7월 교통비는 1년 전보다 15.3% 상승했으며 교통비는 3월 12.7%, 4월 13.8%, 5월 14.5%, 6월 16.8%에 이어 7월까지 5개월째 두 자릿수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교통비가 다섯 달 동안이나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인 것은 1997년 12월~1998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이같은 교통비 상승의 원인은 유가 상승이다.

교통비는 승용차 등 운송장비 가격, 연료비·수리비 등 개인 운송장비 운영 가격, 철도·도로·항공 등 운송 서비스 가격으로 구성된다.

이 중 기름값이 들어가는 개인 운송장비 운영이 7월 26.0% 오르면서 교통비 상승을 야기했다.

경유(47.0%), 휘발유(25.5%), 자동차용 LPG(21.4%) 등 연료 및 윤활유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문제는 유가 상승뿐 아니라 공급망 차질이 새기면서 원자재·부품 가격 상승, 인건비 상승까지 겹치며 다른 항목도 줄줄이 올랐다는 점이다.

7월 카시트, 와이퍼 등 자동차용품은 18.1% 올라 2013년 9월(21.3%)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자동차 타이어는 9.9% 올랐다.

엔진오일 교체 비용은 10.5% 상승해 2009년 6월(11.7%) 이후 최고치를 찍었고 자동차 수리비도 4.3% 올라 2008년 11월(4.3%)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세차비(8.9%), 주차비(4.7%)도 상승했다.

승용차 임차료(24.7%)와 대리운전 이용료(13.0%)는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열차 요금, 도시철도 요금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었고 시내버스 요금은 0.6%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09 13:30:37 수정 2022-08-09 13:30:51

#기름값 , #주차료 , #주차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