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고열에 의식 잃은 4살 아이 살린 순찰차

입력 2022-08-10 17:21:54 수정 2022-08-10 17:21: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열에 의식과 호흡이 없던 어린아이의 생명을 구한 경찰관들이 주목받고 있다.

10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 30분께 구미경찰서 원평지구대에 4세 아들을 안은 어머니가 다급하게 방문했다.

이 어머니는 "열이 40도까지 올라간 아들을 데리고 동네 병원을 다녀오면서 교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중 갑자기 호흡과 의식이 없다"며 경찰에 구조를 요청했다.

원평지구대 근무자들은 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119를 호출하는 대신 곧바로 아이와 어머니를 순찰차에 태워 구미의 한 종합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또 2명의 경찰관 외에 1명이 추가로 탑승해 119 관제센터의 도움을 받아 차 안에서 아이에게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했다.

미리 병원 응급실에 상황을 알린 이들은 현장에 도착한 즉시 아이를 안고 응급실로 가서 의료진에 넘겼다.

경찰관과 의료진의 응급조치 덕분에 아이는 스스로 호흡할 수 있을 정도로 상황이 좋아졌다.

아이의 가족은 이후 경찰관에게 감사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 환자 이송에는 우수영 경위, 여재현·황보중 경장이 참여했다.

우 경위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고 앞으로도 이런 긴박한 상황이 발생하면 적극적으로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10 17:21:54 수정 2022-08-10 17:21:54

#순찰차 , #체온 , #아이 , #어린이 , #병원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