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타벅스, '발암물질' 서머 캐리백 자발적 리콜 조치

입력 2022-08-11 11:09:24 수정 2022-08-11 11:09: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사 증정품인 ‘서머 캐리백(여행용 가방)’에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된 스타벅스가 자발적 리콜 조치를 실시한다. 스타벅스는 해당 서머 캐리백 전량을 11일부터 자발적 회수한다.

회수 대상은 사은품으로 제공된 106만2910개 및 계열사 온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된 1만6200개 등 총 107만9110개다.

지난 7월23일부터 현재까지 교환된 물량은 38만개로 전체 물량의 약 36%다. 이번 자발적 리콜 조치를 통해 향후 스타벅스는 관련 정부기관에 리콜 실적을 공유하기로 했다.

회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택배를 통한 무상 회수도 병행한다. 매장 방문이 어려운 경우 매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스타벅스 모바일 앱에서 택배 수거를 신청하면 택배 기사가 접수한 주소로 방문한다.

또한 이번 리콜과는 별도로 스타벅스는 17개의 e-스티커를 적립한 후 캐리백을 교환한 고객을 대상으로 보상신청 및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고객은 데스크 모듈 혹은 스타벅스 리워드 카드 3만원권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리워드 카드 3만원권은 신청 후 3일내로 수령할 수 있으며 보상 증정품은 제작이 완료되는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증정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캐리백을 지참해 매장을 방문 시 무료 음료 쿠폰 3장을 제공하는 교환 일정은 리콜 종료 기간인 10월 11일까지 연장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11 11:09:24 수정 2022-08-11 11:09:24

#스타벅스 , #발암물질 , #서머캐리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