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추석 연휴에 고속·시외버스 증편 운행

입력 2022-08-18 10:01:11 수정 2022-08-18 10:0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9월 추석연휴 기간 시민들의 원활한 귀성 및 귀경길 지원을 위해 서울시가 지역발 고속 및 시외버스를 증편한다.

앞서 시는 ‘2022년 추석 연휴 대비 터미널 운영 계획’을 마련하고 연휴 기간 버스 운행 및 터미널 시설물 안전 대책을 수립했다. 올해는 일상 회복세로 지역 이동과 귀성, 귀경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운행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증차 운행은 연휴 하루 전인 내달 8일부터 12일까지 닷새간 실시된다. 서울 시내 고속버스터미널은 ▲서울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터미널 ▲동서울터미널 ▲서울남부터미널 ▲상봉터미널 등 5개다. 평시보다 운행 횟수는 일일 927회, 인원은 약 3만1000명 늘어난 약 8만7000명의 승객을 수송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에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 및 시설 점검에도 나선다.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매표소, 대합실, 화장실 등 각 시설들의 상태 및 방역 현황을 살피고, 안전 관리를 위해 시설물 파손 여부, 포장 파손, 안전시설 배치 유지상태 등도 점검한다.

백 호 시 도시교통실장은 "일상 회복 후 첫 추석 연휴를 맞이해 지역 간 장거리 이동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편리하고 안전한 귀성길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이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18 10:01:11 수정 2022-08-18 10:01:11

#추석 , #고속버스 , #시외버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