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고객 휴대폰 유심칩으로 '몰래' 소액 결제...5천만원 피해

입력 2022-08-19 11:00:03 수정 2022-08-19 11:00: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이 고객 수십 명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빼돌려 소액결제를 하는 방식으로 5천만원을 빼돌렸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사기 혐의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A씨(20대)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4월 자신이 일하는 대리점에 찾아온 손님들과 상담을 진행하는 관정에서 휴대전화 유심칩(가입자 정보가 담긴 칩)을 빼낸 뒤 고객 정보를 이용, 무단으로 소액 결제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고객의 휴대폰을 건네받아 100여만 원 상당의 소액결제를 하는 데에 3분밖에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기 피해를 본 31명이 2개 경찰서에 신고해 덜미가 잡혔다.

사상경찰서에서는 A씨 사건의 피해자가 27명, 피해 금액은 3천700만 원이었고, 사하경찰서에는 4명이 1천300만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된다.

A씨는 소액결제로 게임 아이템이나 문화상품권을 산 뒤, 이를 되파는 식으로 자신의 계좌에 현금을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생활비로 썼다고 진술했다"며 "형법상 사기, 컴퓨터 사용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19 11:00:03 수정 2022-08-19 11:00:59

#휴대폰 , #직원 , #고객 , #소액결제 , #유심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