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중학생이 교실서 흉기 휘둘러..."수련활동 못 가서"

입력 2022-09-27 15:55:42 수정 2022-09-27 15:55: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광주의 한 중학생이 체험학습 수련회를 못 간다는 이유로 교실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학교와 경찰 대응으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7일 학교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운 혐의로 중학생 A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군은 이날 오전 8시 15분께 광주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둘러 같은 반 학생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대피시키고 신고를 받고 즉각 출동한 경찰이 대응에 나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수련 활동을 못 가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3년 만에 체험학습 수련 활동과 수학여행 등을 재개했다.

하지만 A군은 이전에 있었던 교내 일탈 행위 등으로 외부기관 특별교육 대상자로 선정돼 참여하지 못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9-27 15:55:42 수정 2022-09-27 15:55:42

#수련활동 , #중학생 , #교실 , #흉기 , #광주 서부경찰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