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동공 풀린 채 파출소 찾아 온 남성..."필로폰 투여"

입력 2022-09-29 17:01:15 수정 2022-09-29 17:01: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필로폰을 투여한 남성이 스스로 인천의 파출소를 찾아가는 일이 벌어졌다.

28일 경찰청은 공식 유튜브를 통해 '제 발로 파출소에 온 마약사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는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석암파출소에 남성 A씨가 비틀거리며 들어오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곧장 파출소 의자에 앉더니 방문 목적을 묻는 경찰에게 "몸이 안 좋아요..."라며 술에 취한 듯 횡설수설했다.

A씨는 동공이 풀린 채로 혼잣말을 계속하더니 갑자기 경찰에게 자신의 팔을 보여줬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경찰이 팔에 주사를 꽂는 시늉을 하자 A씨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에 경찰은 단순 주취자가 아니라는 판단으로 확인을 위해 말을 이어 나갔고, A씨를 관찰하던 중 팔과 손목 등에서 주삿바늘 자국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마약반이 A씨를 인계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A씨의 필로폰 투약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청 측은 "마약 투약은 호기심이 아닌 범죄"라며 "나와 가족의 일상을 파괴하는 마약에 절대로 손대지 않는 것이 가장 최선의 예방책"이라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9-29 17:01:15 수정 2022-09-29 17:01:15

#파출소 , #필로폰 , #남성 , #필로폰 투여 , #마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