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돈스파이크 '의처증·다중인격'...전문가 "마약 부작용"

입력 2022-09-30 10:09:44 수정 2022-09-30 10:13: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최근 방송에서 밝힌 정신 증세인 다중인격과 의처증이 대표적 마약 부작용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3년간 마약에 중독되어 있다 현재는 마약중독 상담가로 새 삶을 살고 있는 최진묵 인천참사랑병원 마약중독 상담실장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돈스파이크의 사례에 대해 얘기했다.

최 실장은 "돈스파이크가) 방송에 나와서 의처증이 있다, 너무 집착한다는 인터뷰를 했더라"라며 "이건 필로폰 (투약 시) 아주 기본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약물마다 변하는 상태가 다르다. 필로폰을 하면 아내를 의심하고, 그다음 집착하게 되고, 그다음엔 내 안에 또 다른 내가 들어가 있는 것을 경험한다"며 "그러니까 이성적인 나, 이성이 다 빠진 본능만 남아 있는 나, 이렇게 여러 명이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돈스파이크는 지난달 26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나는 4중 인격이다"라며 "머릿속에 민수, 민지, 돈스파이크, 아주바(아줌마+바야바 합성어) 4명이 회담하면서 산다. 가끔 대여섯 시간이 10분처럼 훅 지나간 것 같이 느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이를 약물 후유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학적으로 인간이 살아가면서 도파민을 가장 많이 쏟을 때가 죽을 때, 남녀가 사랑해서 관계할 때, 오르가슴을 느낄 때라고 얘기한다"며 "(마약 한 번 투약으로) 일상생활에서 최대로 느낄 수 있는 오르가슴의 100배를 느껴버리는 거다. 짧게는 4시간에서 많게는 72시간 계속 쾌락을 느낀다"고 부연했다.

문제는 뇌에서 이걸 원하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최 실장은 "의지로 참아봐야지 하면 '자기기만', 즉 여러 가지 상황을 만들어 내가 나를 속인다"며 "예를 들어 결혼한 사람이라면 나도 모르게 아내에게 시비나 싸움을 걸어 화를 내고, 그 싸움의 스트레스를 끝까지 만들어낸 다음 '너 때문에 약을 하는 거야' 이렇게 변한다"고 했다.

또 "대한민국의 마약 구매 창구는 SNS로 딱 한 군데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어서 마켓처럼 열려 있다"며 "선진국에서 합법화가 진행되다 보니 '대마초는 괜찮아'라고 생각하는 친구들이 굉장히 많아졌다. 대마초를 사러 그 안에 들어가면 다른 약물들도 있어 경험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됐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마약 끊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도 가장 큰 문제가 교육이 없어 그 방법을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교도소도 들어가 그 안에서 집단 상담을 하다 보면 정말 절실한데 재건할 방법들이 없다"며 "(마약 중독은) 질병이기 때문에 치료해야 하는데 현재 약물 사용자들의 99.9%가 질병인지 모르고, 더 이상한 일은 정책 하시는 분들이 모르고 처벌만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는 재범률이 35% 정도 된다. 약을 한 번 하고 두 번 하고 안 하는 사람들의 정책은 세워진 것 같은데, 35%에 대한 정책이 하나도 없어 좀 준비할 때가 됐다"고 촉구했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이번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기 이전에도 마약류 전과가 3회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북부지법은 돈스파이크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9-30 10:09:44 수정 2022-09-30 10:13:43

#돈스파이크 , #의처증 , #다중인격 , #전문가 , #마약 , #상담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