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방암 투병' 서정희, 혈뇨로 응급실행..."죽겠구나 싶어"

입력 2022-10-07 17:00:05 수정 2022-10-07 17:0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방암 투병 중인 서정희가 근황을 전했다.

7일 서정희는 자신의 SNS에 “변이 5분 간격으로 나왔는데, 피가 섞인 소변이다. 배가 애 나을 때처럼 뒤틀리고 통증이 심각했다. 식은땀이 났다. 이러다 죽겠구나 싶었다. 겨우 나온 소변이 시뻘건 피라니…. 10번 정도 혈뇨를 눴다. 마음이 착잡했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병원에 씻고라도 가야지. 집에 못 오면 병실에서 쓸 물건도 챙겨야지’ 꾸역꾸역 보따리를 챙겨 병원 응급실로 갔다. 항암 치료의 연속이다. 몸이 무기력해질 때가 많다. 절제한 가슴은 가끔 꼬집어 보지만 별반 느낌이 없다. 그래도 놀라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또 서정희는 “마음이 편하다. 어지간한 일엔 이제 놀라지도 않는다. 많이 달라졌다.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만약 변하고 싶다고 하면서도 변하지 않는다면 내심 마음에 들어서일 수도 있다. 진실로 변하고 싶다면 자신이 부족한 걸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내 부족을 진즉에 인정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응급실이 낯설지 않다. 들어오면 맘대로 나갈 수도 없다. 또 검사가 시작됐다. 혈관이 잘 보이지 않아 적어도 두세 번은 주삿바늘을 찔러야 한다. 주삿바늘을 여러 번 찌르며 미안해하는 간호사를 위로하곤 한다. ‘제가 원래 혈관이 잘 안 보여요. 괜찮아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금식 선포다. 예정된 순서다. 휴대전화에 글이나 써야겠다. 가발 안 쓴 머리카락 없는 사진을 보면서 기다리는 응급실이 내 집 같다. 그리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 4월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방암 투병기를 전하고 있다.

(사진= 서정희 SNS)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0-07 17:00:05 수정 2022-10-07 17:00:05

#유방암 , #서정희 , #투병 , #혈뇨 , #유방암 투병기 , #유방암 초기 , #병원 응급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