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Living

추워지는 날씨, 전열기 화재사고 주의해야

입력 2022-11-17 14:07:01 수정 2022-11-17 14:07: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1월은 겨울의 초입으로 난방을 위한 전열기 사용이 시작되는 시기다.


이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겨울철 난방을 위해 전열기를 사용할 때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전열기는 전기난로, 전기장판, 전기담요, 전기방석 등 전류를 통하여 열을 발생시키는 난방장치를 의미한다.

지난 2016년부터 작년까지 6년 동안 전기난로와 전기장판으로 인한 화재는 총 2879건으로 전기난로 1392건, 전기장판 1487건이었다.

전열기 화재 원인을 제품별로 자세히 분석해 보면 전기난로는 과열된 난로와 가까운 곳에 불에 타기 쉬운 물건을 두는 가연물 근접 방치나 난로를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는 등의 부주의가 50.5%로 가장 많았다.

전기장판은 전기 접촉 불량이나 내부 열선의 압착․손상 등으로 인한 전기적 요인이 36.2%로 가장 많았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전기난로 관련 화재는 4건 중 1건이 오전 9시에서 오후 1시 사이에 발생했다. 전기장판 화재는 새벽 시간부터 저녁까지 꾸준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겨울철 난방을 위해 전기난로나 전기장판을 사용할 때는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 화재를 예방하도록 한다.

한동안 쓰지 않고 보관 중이던 제품을 꺼내 쓸 때는 작동에 이상이 없는지 살피고, 전선 등이 헐거워지거나 벗겨진 곳은 없는지 확인한다.

특히, 오랜 기간 사용한 전기난로는 열선(발열체) 부분이 늘어지거나 손상된 부분은 없는지 수시로 살펴보도록 한다.

또한, 과열된 전기난로 주변에는 불이 붙기 쉬운 종이 등 가연물이나 의류 등을 가까이 두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높은 온도로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자리를 비우거나 사용 후에는 반드시 전원을 끄도록 하며, 이때 시간설정 기능을 활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바닥에 깔고 쓰는 전기장판은 접히지 않도록 사용하고, 특히 무거운 물체에 눌리면 내부 열선이 손상되어 위험하니 주의한다.

전열제품 사용 시 플러그는 콘센트를 끝까지 밀어서 꽂아 쓰고, 여러 제품을 문어발처럼 사용하면 과열되어 위험하니 단독 콘센트를 사용하도록 한다. 아울러 전열기 사용 장소에는 소화기 등을 비치하여 화재를 예방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17 14:07:01 수정 2022-11-17 14:07:01

#전열기 , #온풍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