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화장품 살 돈 준다며...여고생 꼬드겨 성매매한 20대

입력 2022-11-22 16:00:01 수정 2022-11-22 16: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고생에게 접근해 성 매수를 한 2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부장 박현배)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성매매 방지 강의 40시간 수강, 사회봉사 160시간,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에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여고생에게 화장품 살 돈 등을 주겠다고 약속하고 2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을 믿게 하려고 2000만원 상당 예금이 들어 있는 은행계좌 잔액을 보여주기도 했다.

재판부는 “온전히 성적 자기 결정권을 행사하기 어려운 미성년자를 성적 대상으로 삼았다는 측면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다만, 반성하고 있으며 초범인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2 16:00:01 수정 2022-11-22 16:00:01

#화장품 , #여고생 , #성매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