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마어마하네...사투 끝에 잡은 30kg 초대형 금붕어

입력 2022-11-24 09:23:34 수정 2022-11-24 09:23: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페이스북 캡처



20년 전 호수 낚시터에 풀어준 금붕어가 30kg이 넘는 초대형 금붕어가 됐다.

2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미국 워싱턴 포스트(WP) 등은 프랑스의 한 호수에서 낚시꾼이 30㎏이 넘는 거대 금붕어를 낚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금붕어의 이름은 캐럿이다. 독일의 가죽 잉어와 비단 잉어가 섞인 잡종으로 20여년 전 프랑스 샹파뉴의 블루 워터 호수에 방류됐었다.

낚시터 관리자와 손님들 모두 캐럿의 존재는 알고 있었지만, 그간 잘 잡히지 않았다.

캐럿을 잡은 이는 영국에서 온 전문 낚시꾼 앤디 해킷(42)이다. 그는 이달 초 25분간의 사투 끝에 캐럿을 낚아 올렸다. 뭍에 올라온 캐럿은 2019년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잡힌 역대 최대 금붕어보다 13㎏ 더 무거운 것으로 확인됐다.

해킷은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캐럿을 다시 호수로 돌려보냈다.

낚시터 측은 캐럿이 앞으로도 15년은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4 09:23:34 수정 2022-11-24 09:23:34

#금붕어 , #초대형 금붕어 , #거대 금붕어 , #호수 낚시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